Home

Diary

의식의 흐름대로

2019.05.01.

# 1.고등학교 1학년 때 처음으로 진로 고민을 한 이후로, 나는 내가 인생을 잘 살기 위해 대부분의 시간을 노력한 편이라고 스스로 평가한다. 이 노력은 구체적으로 2단계로 이루어진다. 첫 번째는 내가 원하는 삶의 형태를 정의하는 것이고, 두 번째는 이러한 삶의 ...
Read more

2018.10.19.

#0글을 쓰는 것이 5개월 만이다. 오랜만이라고도 할 수 있지만, 그만큼 내가 고요한 나날을 보낸 건지, 아니면 정신없이 달리고 있었던 건지는 모르겠다. #1요즘은 SPARCS 선배님께서 공동 창업한 Lablup이라는 회사에서 일하고 있다. 회사에 대해서 간단하 ...
Read more

2018.05.15.

불과 작년까지만 해도 신입생 세미나만 들어도 얼이 빠지던 나는, 눈 깜짝할 새에 프로젝트를 이끄는 동아리의 중견이 되어있었다. 스스로도 미생인 주제에 다른 사람들, 하나의 프로젝트를 이끌어갈 자격이 있는지 자신은 없었다. 하지만 내가 자리에 걸맞는 실력을 갖추었 ...
Read more

2018.05.05.

나름대로 분주히 뭔가 한 것 같은데아무 한 것도 없이 하루가 지나가네 <이 노래가>, 정승환 #1나는 정말 열심히 살았는데, 돌아보면 내가 지금 쥐고 있는 것은 손에 꼽을 만큼 적다. 가족과의 ‘원만한’ 관계. 내 고등학교 동창들이자 ‘인생 ...
Read more

2018.03.24.

이전학기부터 생각해왔는데, PM은 너무 어려운 것 같다. 지난학기 자보 프로젝트가 사실상 실패하다시피 끝나고 이번학기는 PM을 절대 하지 말아야지 하고 생각했었다. 한 학기 동안 PM을 하면서 나는 내가 팀을 이끌어가기에는 전체를 보는 능력, 팀원들을 이끄는 능 ...
Read more

2018.02.19.

렌딧 인턴 후기두달 간의 인턴십이 끝났다. 초반 한달은 정말 천천히 갔는데, 후반 한달은 이전에 했던 일의 유지보수와 새로운 일이 겹치면서 정신없이 지나가버렸다. 만족감, 아쉬움, 부족함, 동기부여 등 수많은 키워드로 표현할 수 밖에 없는 복잡한 두달이었다. 이 ...
Read more